제주국제대 앞 환승주차장 조성, 등반객 대중교통 이용 유도
제주국제대 앞 환승주차장 조성, 등반객 대중교통 이용 유도
  • 선명애 기자
  • 승인 2019.11.05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판악과 1100도로 등 한라산 등반객들로 인한 주차문제가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가 대안을 제시했다.

제주도는 최근 제주국제대학교 정문 앞에 성판악 등반객들을 위한 환승주차장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한라산 성판악 코스는 등반객에 비해 주차면수가 턱없이 부족해 갓길 주차가 일상화된 곳으로, 이에 따른 교통사고 등이 끊이지 않았다.

이에 제주도는 제주국제대 앞에 대형차량 27대, 승용차 125대, 장애인차량 10대, 경차 26대, 전기차 11대 등 200면 규모의 도로변 주차장을 마련하고 등반객들이 버스를 이용해 성판악을 찾도록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