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부속섬 대상 드론 운송사업 첫 배송 실시... 치킨 햄버거 배달
제주도, 부속섬 대상 드론 운송사업 첫 배송 실시... 치킨 햄버거 배달
  • 이영섭 기자
  • 승인 2024.07.08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가 국토교통부의 ‘2024 드론 실증도시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전국 최초로 도내 부속섬을 대상으로 한 드론 운송사업 상용화를 위한 첫 배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지난 3일 제주도는 비양도 주민들을 대상으로 선박 운항시간 이후인 오후 4시부터 8시 사이에 매주 목요일과 금요일에 실시할 드론 배송 서비스를 소개하고, 시범적으로 치킨과 수제햄버거를 주문받아 드론으로 배송했다.

이에 주민들은 “오래 살다보니 이런 신기한 일을 겪는다. 좋은 세상 오래 살아야겠다”, “다음에 손주들 오면 치킨을 꼭 시켜먹고 싶다”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제주도는 2019년부터 섬 지역 특성에 맞는 드론 활용 실증 아이템을 제안해 국내 최초로 4년간 드론실증도시 공모에 선정돼 총 39억 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부속섬인 가파도, 마라도, 비양도를 대상으로 선박이 운항하지 않는 물류취약시간대에 생활필수품 등을 드론으로 배송하고, 지역 특산물을 역배송하는 등 부속섬 주민 및 관광객의 생활편의 향상에 주력한다.

지난 3일 비양도를 시작으로 7월 중순경에는 가파도와 마라도에도 드론배송 센터 거점 및 도서지역 전용 배달점 구축을 완료하고, 드론 배송을 실시할 예정이다. 비양도는 매주 목요일과 금요일에, 가파도와 마라도는 매주 수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재 비양도는 금능리 드론배송 콜센터를 통해 치킨 등 10개의 가맹점에서 주문이 가능하며, 가파도와 마라도는 상모리 드론배송 콜센터를 통해서 치킨, 마트 등 4개의 가맹점에서 주문할 수 있다.

제주도는 앞으로 적극적인 홍보와 주문 시스템(어플리케이션) 개발 및 개선, 배송 물품 확대 등을 통해서 수요를 창출하고 지속가능한 사업으로 발전시켜 부속섬 주민들의 생활편의를 개선하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제주도는 그동안 전국 최대 규모의 드론특별자유화 구역(1,283km2) 지정(’21.2~’25.6) 및 우수지자체 선정 등 드론 실증과 상용화 서비스 발굴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

특히 올해는 드론 실증도시 사업과 더불어 제주도가 추진하는 드론특별자유화구역 사업으로 △도심항공교통(UAM) 노선 기상환경 분석 △드론을 활용한 관광·레저 안전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등의 사업도 진행하며, 오는 13일 제주 2024 워터밤 행사에 유선 드론을 투입해 인파 밀집 관리, 범죄 예방 감시 등 안전 모니터링에 나선다.

양제윤 제주도 혁신산업국장은 “향후 제주 도서벽지 물류배송을 통한 생활 편의 제공에 드론이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부속섬 주민들의 만족을 위해 보다 면밀하고 지속가능한 드론 배송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