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2,780명에 어업인수당 1인당 40만 원 지급
제주도, 2,780명에 어업인수당 1인당 40만 원 지급
  • 이영섭 기자
  • 승인 2024.06.24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어업의 공익적 가치를 인정하고 어촌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어업인수당 1차 대상자로 2,780명을 확정하고 1인당 40만 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당은 제주형 지역화폐인 ‘탐나는전’ 카드로 충전돼 지급했다. 이는 지역 내 소비를 촉진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조치다.

수당을 받은 어업인은 올해 12월 31일까지 탐나는전 가맹점에서 해당 금액을 사용할 수 있으며, 기간 내 미사용금액은 자동 소멸된다.

제주도는 더 많은 어업인들이 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급 기준을 지속적으로 완화하고 있다.

올해 개정된 사업지침에 따르면, 어업경영체 중간 말소 후 90일 이내에 재등록된 경우도 지급대상에 포함시키는 등 불가피한 사유로 자격이 상실된 어업인들도 혜택을 받도록 했다.

제주도는 서류 보완 등이 필요한 80여 명의 어업인에 대해서도 필요한 조치가 완료되는 대로 2차로 수당을 지급할 예정이다.

정재철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어업인수당은 어업의 공익적 가치 증진 및 어업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급되는 보상금”이라며 “앞으로도 어업의 공익적 가치를 확대하는 방안을 다각적으로 모색해 어촌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