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진압 특화 '험지 펌프차' 제주에 첫 배치
산불진압 특화 '험지 펌프차' 제주에 첫 배치
  • 이영섭 기자
  • 승인 2024.06.04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본부장 고민자)가 산불진압에 특화된 다목적 특수차량 ‘험지펌프차’를 처음으로 도입해 각종 재난현장에서의 활약이 기대되고 있다.

4일 서귀포시 표선면 영주산 일대에서 열린 시연회에서는 험지펌프차의 우수한 성능을 선보이며 산림화재 등 현장대응력 강화방안을 모색했다.

험지펌프차는 3,300리터의 물을 실은 채로도 45도 경사의 험준한 산악지형을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4륜구동 차량이다. 특히 산불진압용 고압펌프와 고압호스릴이 장착돼 주행 중에도 90m 거리까지 방수할 수 있어 일반차량이 접근이 힘든 재난지역에서 신속한 진화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또한, 수심 1.2m 깊이의 물에서도 주행이 가능해 침수지역에서의 인명구조와 장비 수송 등 다양한 재난 상황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소방당국은 한라산과 함께 오름이 많은 제주지역의 지형적 특성을 고려해 험지펌프차를 핵심 장비로 한 화재대응 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극한 호우로 인한 잦은 침수 피해 지역에 대한 인명 구조 여건을 개선하는 등 재난 대응 역량을 한층 업그레이드한다는 방침이다.

고민자 본부장은 “험지펌프차 도입으로 오름이 많은 제주 맞춤형 화재대응 체계를 구축해 나가고, 침수지역 수해현장의 인명구조 대응능력을 크게 향상시킬 것”이라며 “제주의 실정에 맞는 촘촘한 재난 대응 전략으로 도민의 안전을 확실히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