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와 추자, 완도를 잇는 2,374톤급 여객선 신규 취항
제주와 추자, 완도를 잇는 2,374톤급 여객선 신규 취항
  • 이영섭 기자
  • 승인 2024.05.14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완도(기항지: 하추자)항로에 카페리 여객선 송림블루오션호(2,374톤급)가 14일부터 새로 취항해 추자주민들의 교통불편을 해소하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4월 8일 추자 경유 여객선 중 퀸스타2호(제주↔추자↔우수영)가 운항을 중단함에 따라 제주와 추자도 간 당일 왕복이 어려워졌다. 이번 신규 취항으로 추자주민을 비롯한 제주도민과 여행객의 당일 왕복과 대형화물의 완도 수송도 가능해졌다.

이번 취항하는 송림블루오션호는 2020년~2023년 7월 운항된 여객선으로 승용차 기준 45대, 여객 240명이 탑승할 수 있으며, 속력은 약 14노트로 제주↔추자↔완도간 편도 기준 약 5시간이, 제주↔추자간에는 편도 약 2시간이 소요된다.

송림블루오션호는 제주항에서 출발해 추자도를 거쳐 종착지인 완도에 1일 1회 왕복 운항한다.

승선절차는 제주항 연안여객선터미널에서 이뤄진다. 제주항 출발 시각은 오전 8시이며, 오후 6시 40분에 제주항에 도착하는 일정으로 운항할 계획이다.

정재철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송림블루오션호의 신규 취항으로 추자주민들의 불편이 해소되고, 추자주민과 제주를 찾는 여행객의 교통편의는 물론 추자지역 경제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