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가 쓸고 간 제주, 이번에는 태풍피해까지 우려
폭우가 쓸고 간 제주, 이번에는 태풍피해까지 우려
  • 제주교통매거진
  • 승인 2019.09.05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때아닌 가을장마로 농작물 등 많은 피해를 입은 제주에 이번에는 태풍이 찾아온다.

기상청은 제13호 태풍 '링링'이 제주를 비롯한 국내 전역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하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이에 따르면 링링은 6일 오후부터 제주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되며, 7일 오전까지 많은 비와 강풍을 불러올 것으로 전망된다.

중형급 태풍인 링링은 시속 140km의 강풍을 동반한데다가 이동속도마저 느려 바람으로 인한 많은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때문에 6일 오후부터 7일 오전까지는 가급적 외출 및 차량운행을 자제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7일 오전 제주를 벗어난 링링은 서해안을 타고 수도권으로 향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